[서평] '구석구석 북녘 탐방'   현장언론 민플러스 2022.10.28.   재미있는 책이 하나 나왔다. <구석구석 북녘탐방>이다. “화대군에는 한반도에서 가장 높은 무수단 해안절벽이 있다. 절벽위에서 바라보면 거세게 부딪치는 파도의 모양이 마치 춤추는 것 같다고 해서 무수단(舞水端)이라고 한다. … 환상적인 절경을 이루는 무수단 구역은 칠보산 해칠보에 속해 있다.” 언론에서 북이 미사일을 발사하던 장소로 이미지화된 ‘무수단’이라는 지명이 이렇게 ‘아름다운 풍광’을 담고있는 곳인 줄은 몰랐다. 이런 북의 진면목을 구석구석 보여주는 것이 이 책의 장점이다.   본문 중에서.   이 책은 북에 대한 ‘낯설음’을 ‘낯익음’으로 바꾸어주는 책이다. 누구나 북을 궁금해 한다. 그러나 막상 북을 알고자 하면 막연하고 낯설다. 양강도, 자강도 이런 새로운 도 행정구역은 어디인지 종잡기 힘들다. 강원도, 함경남도, 함경북도와 같은 낯익은 도안에서도 원산, 함흥, 청진, 북청 같은 데를 빼고 안변군, 금야군, 김책시, 연사군 하면 더 낯설다. 새로 생긴 지명이기 때문이다. 이 책은 이런 지역들을 구석구석 안내한다. 그런데 매우 재미있고 흥미진진하게 안내한다. 이것이 이 책의 묘미이다. 남측에서 해외관광이 늘면서 해외여행 관광가이드 책이 성행했다. 그 과정에서 한국인들의 관광안목도 많이 늘었다. 쇼핑, 풍광 여행에서 인문지리적 탐구로 들어간다. 아는 만큼 보인다는 것을 알게 된 것이다. 공중파와 유투브에서도 세계 각국의 역사적 탐구, 인문지리적 탐구 프로그램이 인기를 끌고 있다. 이 책 역시 이러한 요구를 잘 충족시켜 주고 있다. 북녁 지방도시들의 이모저모를 마치 여행가이드가 들려주듯이 잘 설명해 놓았다. 자료의 디테일도 탁월하고 최신...
역문협 2022.10.28 추천 0 조회 401
역문협 2022.03.18 추천 0 조회 4422

정회원이 되세요

남북역사문화교류협회

회원가입